지식/전자공시

기업공개(IPO, Initial Public Offering)와 상장

기업공개(IPO, Initial Public Offering)와 상장

 

기업공개는 소수의 창업자 및 투자자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회사에서 일반투자자에게 자신의 주식 일부를 팔거나 새로 발행하는 주식을 공모함으로써 주식 거래를 공개적으로 개방하는 일이다.

 

기업공개 방식으로는 크게 세 가지가 있다.
1. 신주공모(주식을 추가로 발행하여 투자자를 공개모집)
2. 구주매출(기존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중 일부를 공개매각)
3. 구주매출, 신주공모 혼합

 

신주공모와 구주매출 모두 다수의 투자자에게 공개적으로 판다는 점에서는 같다. 다만 주식을 새로 발행하여 팔면 신주공모이고, 기존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팔면 구주매출이라 한다. 물론 이 두 가지 방식을 혼합하여 파는 경우도 있다. 참고로 기업이 상장하는 과정에서 신주공모를 하게 되면 공모주식수의 20% 이내 범위로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하게 된다. 이는 유상증자를 할 때도 마찬가지다.

 

신주공모는 주식을 새로 발행하므로 공모를 통해 자금이 들어온 만큼 회사의 자본이 증가하게 된다. 이렇게 유입된 자금은 기업 운영이나 신규 사업진출 등 기업의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쓰이게 된다. 반면 구주매출은 기존의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매각하는 것이므로 회사의 자본은 증가하지 않는다. 대신 기존의 주주들이 이익을 얻는다.

 

기업공개를 하면 회사에서는 다수의 일반투자자들이 주식을 원활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줄 필요가 있는데, 이를 위해 유통시장(코스피, 코스닥 등)에 상장하게 된다. 즉, 기업공개는 주식을 코스피나 코스닥과 같은 유통시장에 상장시키기 위한 사전 단계라 할 수 있다.

 

기업이 상장하면 신주공모를 통해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이후에도 유상증자와 같은 방식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기 쉬워진다. 또 ‘상장사’ 프리미엄으로 기업 이미지가 좋아지는 효과도 있다. 대신 기업은 사업내용이나 재무상황, 영업실적 등의 주요 내용을 투자자를 비롯한 이해관계자에게 알려야 하는데 이를 ‘공시제도’라 한다.

 

투자자는 공모주에 투자하기에 앞서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오는 ‘투자설명서’를 꼭 읽어보길 권한다. 투자설명서는 기업이 상장을 진행할 때 투자자들에게 투자를 권유하기 위해 만든 문서로, 가장 기본적인 정보라 할 수 있다. 물론 기업의 입장에서 쓰인 것이라 완벽하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애초에 비상장기업에 대한 정보를 얻기 쉽지 않다는 점에서 2~300페이지 분량의 정보는 투자 판단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 전자공시. 160328 동양파일 투자설명서

 

2016년 3월 28일, 동양파일(228340)은 상장에 앞서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투자설명서를 공시하였다. 투자설명서에는 모집 또는 매출에 관한 일반 사항부터 시작해서 발행인에 관한 사항, 전문가의 확인 등 235페이지 분량의 정보가 담겨있다.

  1. Daniel chin M/D Reply

    감사합니다.저는 깨알같은 정보를 좋아하거든여. 원하구여. 예을들어 ipo는 누구든 다 압니다.
    하지만 그 안에 자세하게 어떤방식으로 배정되는지 저는 이런 짜잘한게 중요하고 이런 정보는 알기힘들다고 생각하거든여
    역시나 감사드립니다.

  2. 오혜성 M/D Reply

    안녕하세요 제가 DART 에서 IPO 기업 증권발행신고서만 가져오고 싶어서 그런데 혹시 이제 막 상장하는 공모주? 만 따로 분류된 카테고리가 있을까요? IPO 기업만 찾는 방법이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