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전자공시

액면가 - 액면분할, 액면병합

액면가 - 액면분할, 액면병합

 

액면가는 주식의 표면에 표시되어 있는 가격으로, 회사의 종자돈이라 할 수 있는 자본금을 발행주식수로 나눈 수치이다. 주권(株券)의 액면가는 100원, 200원, 500원, 1,000원, 2,000원, 2,500원, 5,000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액면가는 증자, 감자 등의 이벤트가 없는 한 고정적으로 유지되기 때문에 주권 발행시점의 명목가치라는 의미를 갖는다. 그렇기에 투자자는 시가총액(주가*발행주식수)을 바탕으로 투자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참고로 시가(주가)는 시장에서 실제로 거래되고 있는 가격이다.

 

액면분할(주식분할)은 주식의 액면가를 일정비율에 따라 나누어 주식 수를 늘리는 것이다. 가령 액면가가 5,000원인 주식을 500원으로 액면분할을 한다면 발행하는 주식의 수는 10배로 늘어나게 된다. 이때 자본금의 변동은 없기 때문에 ‘액면가*발행주식수’의 값 역시 그대로 유지된다.

 

반대로 액면병합(주식병합)은 액면분할의 반대말로, 주식을 합쳐서 액면가를 높이는 것이다. 이를테면 액면가 500원짜리 주식 10주를 액면가 5,000원짜리 주식 1주로 바꾸고, 주식수가 줄어든 만큼 기준주가를 올리는 식이다. 액면분할과 마찬가지로 자본금의 변동은 없기 때문에  ‘액면가*발행주식수’의 값은 그대로 유지된다.

 

액면분할을 하면 유통주식수가 늘어나서 거래량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또 기준주가가 내려가다 보니 액면분할 이전보다 주식이 싸 보이는 착시현상이 생겨서 단기적으로는 주가가 오르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사람들은 액면분할을 호재로 인식하기도 한다. 하지만 기업가치에 실질적으로 변화가 일어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반대로 액면병합은 유통주식수가 과다하게 많아 주가가 지지부진하게 흘러갈 때 사용한다. 유통주식수를 줄임으로써 주가에 변동성을 부여하려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저가 주식이라는 이미지를 벗기 위해 액면병합을 하기도 한다. 액면병합을 하면 병합비율만큼 기준주가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가령 액면가 500원, 주가 1,000원인 주식을 액면가 5,000원으로 병합하게 되면 기준주가는 10,000원으로 올라 이전에 비해 비싸보이게 되는 것이다.

 

 

- 전자공시. 160307 롯데제과 주식분할결정

 

2016년 3월 7일, 롯데제과(004990)는 ‘유통주식수 확대’를 위해 액면가 5,000원에서 500원으로 분할하는 액면분할을 결정했다고 공시하였다. 이에 따라 발행주식수는 142만 1,400주에서  1,421만 4,000주로 변경상장 된다. 2016년 4월 27일부터 거래가 정지되고, 2016년 05월 17일에 변경상장 될 예정이다.

 

 


- 전자공시. 160302 선데이토즈 주식병합결정

 

2016년 3월 2일, 선데이토즈(123420)는 ‘적정 주식수 유지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 및 주가 안정화’를 위해 5주를 1주로 합치는 액면병합을 결정했다고 공시하였다. 이에 따라 발행주식수는 3,225만 3,838주에서 645만 767주로 변경상장 된다.

 

액면가 100원에서 500원으로 병합되므로 구주 5주는 신주 1주로 바뀌게 되는데 모든 주주가 5주, 10주와 같이 5의 배수에 딱 떨어지게끔 보유하고 있지는 않다. 이를테면 76주나 104주를 가진 주주처럼 병합을 하지 못하고 남는 주식(신주 1주 미만의 단수주)이 1주에서 4주 정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주식들에 대해서는 신주 상장 첫날의 종가를 기준으로 현금 지급한다고 한다.

 

한편 선데이토즈는 같은 날 1주당 0.5주의 무상증자도 함께 진행하였다. 이에 약 310만 주가 신규로 발행되어 최종 발행주식수는 약 950만 주로 늘어난다. 참고로 액면병합, 무상증자가 적용되는 신규 주식의 상장일은 각각 2016년 5월 16일과 6월 1일로 예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