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Business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를 재발명하다.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를 재발명하다.

 

최근 네이버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기술을 사용자가 일상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웨일’이 있다. ‘웨일’은 네이버에서 자체 개발한 인터넷 브라우저로, PC와 모바일 페이지의 기능을 융합하는 형태로 만들어졌다.

 

기술은 구글의 웹 엔진 오픈소스인 ‘크로미엄’에 네이버의 자체 웹 엔진 ‘슬링’을 추가했다. 크롬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기능에 사용자 접근성을 더한 셈이다. 그래서인지 속도도 크롬만큼 빠르다. 

 

장기적으로 인터넷 콘텐츠 소비방식을 변화시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웨일’은 현재 베타테스트 중이고, 테스트 결과가 좋으면 1분기 중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웨일’만의 차별화된 기능은 무엇이 있고, 사용자에게는 어떤 도움을 주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관련 정보는 해당 링크(http://whale.nave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옴니태스킹

 

더 이상 ‘alt+tab’을 누르거나 탭을 클릭하며 페이지를 옮겨 다닐 필요가 없다. 옴니태스킹 기능이 생긴 덕분이다. 옴니태스킹은 여러 창이나 탭을 띄울 필요 없이 하나의 창 안에서 모든 인터넷 작업을 해결할 수 있게 도와준다.

 

스페이스


스페이스는 링크 게시물을 읽거나 검색 결과 페이지를 누를 때 혹은 상품의 상세 정보를 볼 때와 같이 두 개의 창을 왔다 갔다 하면서 봐야 했던 페이지들을 같은 화면의 오른쪽 창에서 확인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화면이 분리되어 태블릿이나 데스크톱 특히 와이드스크린 형태의 모니터를 이용하는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좌우 화면크기(너비)는 중간에 있는 바를 움직여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스페이스에서 열린 웹 페이지를 새 탭으로 열기 혹은 왼쪽의 원래 화면에서 열기로 여는 것도 가능하다.

 

사이드바


사이드바는 모바일 페이지를 추가하는 형태로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사전, 인터넷 검색을 비롯하여 뮤직 플레이어, 페이스북 모바일 페이지, 밸리(나중에 다시 읽고 싶은 글을 북마크 방식으로 저장), 위젯(시계, 달력, 주가, 환율…) 등 수많은 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일례로, 티켓 예매나 대학 수강신청을 할 때 사이드바에 서버 시간을 켜놓으면 성공 확률이 훨씬 높아질 것이다.

 

모바일 창


최근에는 모바일 유입률이 PC 유입률을 압도한다. 이에 서비스 제공자도 모바일 서비스에 더 집중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기존의 웹브라우저는 이런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 하지만 ‘웨일’의 모바일 창이 이 문제를 개선했다. 스마트폰으로 해당 페이지를 들어간 것과 같은 효과를 준 것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는 물론이고, 기타 모바일에 최적화된 페이지에서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인지 기술(번역 / TTS / 음성 인식)

 

번역


인지 기술은 인공지능으로 사람의 말이나 글을 인식하여 사용자의 욕구에 맞는 형태로 바꾸어주는 기술이다. 관련 서비스로는 번역, TTS(음성합성), 음성인식이 있다. 번역은 ‘맥락을 이해하는 번역기술을 만들고 있습니다.’라는 광고 카피로 유명한 파파고가 적용됐다.

 

파파고는 인공 신경망기계번역(NMT) 서비스로, 맥락을 바탕으로 해석하여 외국어 페이지를 막힘없이 읽을 수 있게 도와준다. 특히 이미지 속 텍스트도 영역을 선택해 번역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한편 음성합성(TTS)은 사람의 말하는 것처럼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본문을 읽어 주는 기능이다. 음성인식과 관련해서는 사람의 말을 글자로 입력할 수 있게 해주는 음성 인식 API를 지원한다.


스마트한 기능들

 

퀵서치 / 번역하기

 

웨일 퀵서치(Whale Quick Search)는 사이드바에 있는 검색창을 활용해 네이버의 검색 기능을 바로 활용하는 기능이다. 네이버 메인이나 검색 페이지로 이동하지 않고도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번역하기는 모르는 단어를 드래그 하여 실행하면 한국어 뜻을 알 수 있다. 특정 단어만 해석해준다는 점에서 외국어 공부할 때도 유용하다.

 

스마트 팝업

 

스마트 팝업은 각종 사이트에 들어갈 때 마다 열리는 팝업을 한 곳에 모아서 보여주는 기능이다. 팝업이 한 번에 여러 개 나타나면 창을 닫는 것도 일인데 이런 불편함을 덜어주었다.

 

사이트 곧장가기

 

사이트 곧장가기는 주소 창에 복잡한 사이트 주소를 힘겹게 입력하지 않아도, 사이트 이름만 입력하면 바로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다. 한때 같은 가치를 내건 한글도메인이 유행했었으나 호환 문제와 선점 횡포로 상용화에 실패했었다. 이번 '웨일'의 사이트 곧장가기는 네이버DB를 활용해 사용자가 원하는 사이트로 정확하게 도달하도록 이끈다는 점에서 한글 주소입력에 대한 염원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배터리와 메모리 절약

 

배터리와 메모리 절약

 

배터리/메모리의 효율적 사용을 돕는 '배터리 세이버', '메모리 세이버' 기능이 있다. ‘배터리 세이버’는 남은 배터리 양을 신경 쓸 수밖에 없는 노트북/태블릿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특히 크롬 계열의 웹 브라우저는 메모리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데 ‘메모리 세이버’는 이런 부담을 덜어준다.

 

나만의 ‘웨일’ 디자인하기

 

나만의 '웨일'

 

브라우저가 기능 좋고, 속도 빠르면 나무랄 데가 없어 보인다. 그렇다 해도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처럼 기왕이면 보기에도 좋은 것을 선택하고 싶어지기 마련이다. ‘웨일’은 이런 사용자들을 위해 새 탭 페이지부터 브라우저 스킨까지 자신의 취향에 맞게 브라우저를 설정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를 통해, 브라우저에 자신의 감성을 담아낼 수 있게 되었다.

 

(예상) 다음 단계는?

 

아직 베타서비스 중이다 보니 앱 부분과 관련하여 개선의 여지가 많다. 특히 크롬을 기반으로 한 브라우저인 만큼, 크롬용 확장 프로그램을 포용하고 ‘웨일’에 최적화 된 다양한 앱들이 추가될 환경을 조성한다면 확장성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결론


스마트폰 탄생 이후로, 인터넷 콘텐츠 소비 방식은 많이 변했다. 그런데 정작 매체 역할을 하는 브라우저는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로 달라진 게 없다. 네이버는 이런 간극으로 생긴 문제들을 정확하게 간파했고, 훌륭한 해결책을 내놓았다. 또한 가장 중요한 ‘속도’도 크롬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웨일’은 아류가 아니라, 브라우저의 새 모델을 제시했다는 기대를 갖게 한다.

 

관련 사이트


네이버 웨일 공식 홈페이지 : http://whale.naver.com
네이버 웨일 블로그 : http://blog.naver.com/whaleteam

.

  1. 핑구야 날자 M/D Reply

    네이버 거 자체 개발한 브라우저가 있었군요 오늘 처음 알았네요

    • Yun Kim M/D

      네 아직은 베타서비스 중인데.. 아마 상반기 내로 정식출시 될 것 같아요.